[권오승] KOSTA/USA-2008 연차 수양회를 기대하며

KOSTA/USA-2008 연차 수양회를 기대하며

 

권오승

 

그렇다면, 이 땅에서 치열하게 살면서도 이 땅의 가치를 초월해서
영원을 갈망하며 살고
, 한편 초월적인 가치를 가지고 살면서도 이 땅의 가치를 중요하게 여기는 삶의 균형을
어디에서 찾을 수 있을까
? 비복음적 세상의 흐름 속에서 삶의 방식에 대한
그 길을 찾지 못하고 고통스러워하는 사람들에게 보여줄 해답을 누구에게서 찾을 수 있을까?

 

거시적 관점에서의
헌신은 옛날 얘기
?

 

한 달 남짓 전에 미국 서부의 어느 지역에 사는 한 동역자가 직장일로 필자가 있는 동네를
찾았다
. 함께 식사를 나누고 저녁 시간을 보내면서 여러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 가운데 하나는 요즘 젊은 학생 세대에게 하나님 나라와 같은 거시적인 관점에서의 헌신을 이야기하는 것이 이제는 어렵게 느껴진다는
것이었다
. 서정적인 신앙만이 강조되고 있는 요즘의 추세 속에서 신앙도, 헌신도 모두 개인화되어가고 있다는 것이었다. 우리 두 사람은 함께 그러한 현실에 깊이 동의하며
안타까워했다
.

 

그 저녁의 대화 이후 필자의 머릿속에 맴도는 질문이 있었다. 그것은, 정말 이제 그러한 세대는 지나갔는가 하는 것이다. 이 세대는 함께 부를 노래도, 함께 외칠 구호도, 함께
흔들 깃발도 잃어버린 그런 세대가 되어 버린 것인가
. 그리고 이제는 다시 이 세대를 움직일 그 무엇은 개인적,
서정적 신앙 이외에 대안이 없는가.

 

미래의 꿈은 정규직?

 

얼마 전 본 한국의 어느 TV 드라마에서 본,
대학을 가기 싫어하는 어떤 고등학생과 그 학생에게 대학을 가야 하는 이유를 설득하는 부모의 대화가 생각난다.
학생이 대학을 왜 가야 하느냐는 질문에 부모는 대학을 가서 네 꿈을 펼쳐야 하지 않겠느냐는 논리로 설득하려 했다.
그러자 그 학생은 느닷없이 대학을 졸업하고 몇 년째 취업 준비생으로 있는, 옆에
있던 삼촌에게 미래의 원대한 꿈이 무엇이냐고 물었다
. 그러자 그 취업 준비생 삼촌은 곰곰이 생각해 보더니
자신의 꿈은
정규직이라고 답했다. 그 고등학생은 바로 이어서 이렇게 말했다. 나더러 대학졸업 후 장래 희망을 정규직이라고 이야기하는
그런 사람이 되라고
?

 

대화를 더 극적으로 그리고자 과장을 사용했다고 이야기할 사람도 있겠다.
그러나 캠퍼스와 지역교회에서 만나는 학생들, 심지어는 그리스도인 학생들의 꿈도 이러한
것과 크게 다르지 않아 보인다
. 좋은 배우자 만나고, 좋은 직장 잡고,
좋은 교회에서 좋은 신앙생활 하는 것. 여러 가지 다른 형태의 꿈을 이야기하지만,
그 내용을 자세히 분석해보면 결국은 그 꿈이 정규직인 것이다. 경제적 안정을 확보하는 일, 자신의 야망을
성취하는 일
, 사회적 인정을 추구하는 일들은 따지고 보면 장래희망을 정규직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의 약간 세련된
표현에 지나지 않을지도 모른다
.

 

물론 정규직이 되거나, 좋은 배우자를 만나고,
좋은 직장을 잡고, 좋은 교회에서 좋은 신앙생활을 하는 일이 나쁜 일은 아니다.
그러나 문제는 무엇 때문에 그것을 얻고자 하느냐, 그것을 얻고자 하는 뒤에 숨어
있는 동인
(motivation)과 세계관이 무엇이냐 하는 것이다.

 

하나님 나라 잃어버릴 수 없는 꿈

 

거시적인 관점에서의 헌신을 이야기할 수 없는 세대가 정말 되었다고 한다 하더라도,
과연 그럼 이제는 그 거시적인 관점에서의 헌신을 언급하는 일 자체를 포기해야 할까? 하나님과 하나님을 따르는 신앙을 서정적, 개인적 영역에만 제한시킨 채 그 관점에서 얻을 수
있는 최상의 것만을 추구해야 할 것인가
? 절대 그럴 수 없다. 세례요한이
예수님의 길을 예비하고자 했을 때 처음 이야기했던 것
, 예수님께서 이 땅에 계시면서 선포하고자 했던 핵심
메시지인 하나님 나라는 우리 신앙의 핵심이 아닌가
. 그 핵심가치를 위해 지난 2000년 동안 수많은 사람이 자신의 삶을 헌신, 희생하였고 죽음에 이르기까지 그 가치를 붙들지 않았던가.

 

그리고 삶과 신앙의 현장에서 만나는 젊은 학생들에게서, 바로 그들의 삶 전체를 꿰뚫어 통합할 수 있는 가치에 대한 목마름을 여전히 볼 수 있지 않은가. 20세기에 만났던 사람들과는 다른 모습을 띠기도 하지만, 여전히 자신의 삶과 인생을 던질 수 있는
그 무엇에 대한 간절함이 있지 않은가
. 하나님 나라는, 포기할 수도
타협할 수도 없는 우리 모두의 궁극적 꿈이자 희망이 아닌가
. 문제는 하나님 나라와 같은 거시적인 관점에 헌신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 하나님 나라와 같은 핵심 가치가 더는 이야기되지 않는 데 있는 것은 아닐까.

 

KOSTA/USA-2008 집회에서는

 

이러한 맥락에서 KOSTA/USA-2008 집회에서는
다음과 같은 것들을 기대해 본다
.

 

첫째, 삶을 의미 있고 아름답게 통합하여 살아갈
가치가 우리 안에 있지 않음을 깊이 보게 되기를 기대한다
. 우리가 이미 가진 삶의 길에 대한 내용이 얼마나
심하게 비뚤어져 있는가 하는 내용을 보며 함께 애통해하는 일들이 있기 원한다
.

 

둘째, 하나님 나라가 우리에게 제시하는 삶의 길에
대한 깊은 깨달음이 있기를 기대한다
. 하나님 나라에 대한 이해가 깊어질수록 우리 안의 거짓되고 어그러진 가치관들이
상대적으로 더 초라하게 드러날 것이고 하나님 나라를 통해 제시된 궁극적 삶의 가치들을 우리 것으로 받아들이고자 하는 목마름이 우리 안에 생길 것이다
.

 

셋째, 하나님 나라를 통해 제시되는 삶의 길을
내 것으로 받아들이는 일들이 있기 원한다
. 아직 그 가치 자체를 받아들이고 있지 못하는 사람들은 그 아름다운
궁극적 삶의 길을 내 것으로 새롭게 받아들이게 되고
, 이미 그 가치를 알고 있으나 삶 속에서 통합하지 못한
사람들은 이제 삶을 지배하는 원리로서 새롭게 정리하고 결단하는 일들이 있기 원한다
. 유일한 삶의 바른길,
하나님 나라 백성으로서의 삶을 살게 되는 변화가 있기 원한다.

 

마지막으로, 하나님 나라에 대한 가치를 알지 못하는
세대에서 유일한 삶의 바른길을 선포하고 전하는 일들에 많은 이들이 함께 헌신하기 원한다
. 세상이 그토록 목말라
보고 싶어 하는 올바른 삶의 길을 우리의 삶으로 살아내고
, 이제 우리에게 함께 부를 노래가,
함께 외칠 구호가, 함께 흔들 깃발이 있음을 선언하기를 원한다.

 

KOSTA/USA-2008 집회를 통해 큰 감동을 하고, 집회가 성황리에 마쳐지는 것은 분명히 이 집회를 준비하고 참석하는 모두가 바라는 바이다. 그러나
집회를 통해 부어주실 큰 은혜에 대한 기대 이상으로
, KOSTA/USA-2008 집회 이후 하나님께서 미국
내 한인 청년 학생 디아스포라의 삶을 어떻게 바꾸어 가는지
, 그로 말미암아 바로 이곳에 하나님의 나라가 어떻게
선포되고 확장될 것인지 하는 것에 대한 기대가 우리를 흥분시킨다
.

 

주여, 우리의 눈을 열어 그 길을 보게 하시고, 그 길을 살아가고자 하는 열망을 허락하시며, 그 길을 살아가도록 하는 하나님의 능력을 경험하게 하소서.

No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