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STA 2016 Day-5] 폐회예배: 예수님의 사랑을 기억하십시오

[KOSTA 2016 Day-5] 폐회예배: 예수님의 사랑을 기억하십시오

DSC_0851

폐회 예배 말씀은 강준민 목사님께서 전해 주셨습니다. 목사님께서는 “기억”이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나타나신 하나님의 사랑을 경험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고 언급하셨습니다. 예를 들어, 사랑의 기억은 고난 중에서 지탱할수 있는 버팀목이 되고, 미래를 향해 전진하도록 도와주는 친구가 되어 준다고 언급하셨습니다. 그리고 기억하기 위해서 코스탄들이 기록하는 습관을 가지기를 당부하셨습니다. 설교 후에는 성찬식, 코스탄 성가대의 찬양, 결단의 시간, 그리고 악수례가 있었습니다.

지난 4박 5일간 전체 집회에서 들은 말씀들을 돌아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날 개회예배에서는 채종욱 선교사님께서 나의 열심이 만든 하나님이 아니라 “나를 사랑하시는 하나님”을 찾자고 도전하셨습니다. 그 후에 박영호 목사님께서 주제 특강을 통해 사랑 없는 우리의 실존적 절망 상태를 지적하시며 하나님을 향한 우리의 사랑이 아니라 하나님의 사랑을 받아들이는 “믿음”이 영생의 조건임을 역설하셨습니다. 둘째날 오전 성경강해에서는 박성일 목사님께서 창조의 말씀이자 빛이셨던 예수님께서 깨어진 이 땅에 오셔서 새창조를 이루시는 “하나님의 최선”을 다루었고, 저녁 집회에서 노진준 목사님께서는 죄로 인한 인간의 절망적 상태와 그래서 “독생자를 주신 하나님”의 은헤를 나누셨습니다. 셋째날 오전 성경강해에서는 믿음의 시작이 되는 “거듭남”과 믿음의 요소들을 다루셨고, 저녁 설교에서는 순종 때문이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 때문에 우리가 하나님의 백성이 되었음을 강조하셨습니다. 넷째날 오전 성경강해는 사마리아 여인과의 대화에서 등장하는 물, 남편, 예배를 통해 인생이 주는 갈증과 예수님으로 인한 “채워짐”을 나누었고, 저녁 설교에서는 종교가 아니라 “사랑”임을 강조 하셨습니다. 그리고 폐회예배에서 강준민 목사님께서는 이 예수님의 사랑을 “기억”할 것을 당부하셨습니다 .이 모든 것을 한마디로 요약하면 이렇지 않을까요?

“하나님께서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For God so loved the world”

DSC_0904

DSC_0905

DSC_0916

DSC_0928

DSC_0930

DSC_0940

DSC_0949

[KOSTA 2016 Day-5] 세상을 사랑하는 사람들로 보내심

[KOSTA 2016 Day-5] 세상을 사랑하는 사람들로 보내심

지난 4일간 우리는 하나님의 사랑을 다시 듣고 생각했습니다.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셔서 독생자를 주신 창조주 하나님, 그분이 우리의 아버지가 되시고 우리는 그분의 자녀가 되었습니다.

이제 어느덧 마지막 다섯째날 아침이 밝았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이처럼 사랑하시고, 또한 세상을 사랑하는 사람들로 우리를 보내십니다.

DSC_0868

아래 사진은 아이들이 여덞명이나 되는 기혼조입니다.
2016-07-07 13.14.08

2016-07-07 13.14.10

2016-07-07 13.14.12

[KOSTA 2016 Day-3] 교사 인터뷰 – 임수빈 형제님

[KOSTA 2016 Day-3] 교사 인터뷰 – 임수빈 형제님

2016-07-06 23.57.47

코스타 컨퍼런스가 진행되는 동안 뒤에서 어린아이들을 돌봐주시는 선생님들이 게십니다. 교사님들께 감사드리는 마음으로 이번까지 8년째 교사로 섬기고 계시는 임수빈 형제님을 인터뷰 했습니다. 위 사진은 영아2부 선생님들과 아이들의 사진이고 임수빈 형제님은 오른쪽에서 두번째에 계신 분입니다.

1. 간단한 인사를 부탁드립니다.

저는 LA에서 온 임수빈이고, 이번 컨퍼런스에서 영아 2부 교사로 섬기고 있습니다.

2. 코스타와는 어떻게 인연을 맺게 되셨고, 어떻게 교사로 섬기게 되셨나요?

약 10년전에 윤국진 목사님을 따라 처음으로 인디코스타에 참석했었고, 8년전부터 시카고 코스타에 영아 2부 및 유치부 교사로 참석하고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벌써 8번째네요.

3. 처음 인디코스타에 참석하셨을때는 어떠셨나요?

대학생때 코스타에 참석하는 동안 그 시간이 끝나지 않기를 너무 바랐던 기억이 납니다. 일주일 동안 말씀 안에서 함께 찬양하고 기도하는 그 자체가 너무 좋았습니다.

4. 8년동안이나 교사로 참석하시게 된 계기가 있나요?

제가 계속 교사로 오게 되 이유는 간단합니다. 아이들을 참 좋아해서지요. 4박 5일간 아이들과 지내다 보면 아이들과 많이 친해지고 정이 들고 기쁨이 생겨요. 특히, 코스타에 부모님을 따라 매년 오는 아이들이 있는데 그 아이들이 하나님의 은혜 안에서 성장해 가는 것을 보면 너무나 기쁩니다. 그 기쁨 때문에 계속 교사로 섬기게 되는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