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 for "삶과 신앙/김영봉의 일상 속의 성소"

[김영봉]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 — 주일과 일상(2)

이코스타 2005년 2월 목사님 안녕하세요. 목사님의 책 <바늘귀를 통과한 부자>를 읽고 감명을 받았던 평범한 크리스쳔 대학생입니다. 물질과 쾌락을 쫓는 이 세태 속에서도 꾸준한 마음으로 하나님을 섬기는 제 친구가 요즘 들어 큰 고민에 빠져있습니다. 제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으련만, 저도 신앙을…

[김영봉] “내가 너를 쉬게 하리라” – 주일과 일상 (1)

이코스타 2004년 10월 얼마 전, 로스앤젤레스 지방의 한인 교계에 치열한 논쟁이 일어났다. 그 지방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교회 중 하나가 주일에 열리는 자선 마라톤 대회에 참여하기로 교회적인 방침을 세웠고, 담임 목사도 상징적인 의미에서 동참하기로 했다. 담임 목사와 지원자들이 마라톤 대회에…

[김영봉] “죽이는 제사, 살리는 예배” – 일상과 예배 (2)

이코스타 2004년 8월 3. “영과 진리로”–예수님의 예배 예수님 시대로 오면 유대교는 훨씬 다양한 신학과 전통으로 분화된다. 제사장들로 형성된 사두개파와 평신도들로 구성되었던 바리새파가 유대교의 두 기둥 역할을 했다. 비교적 열성적이었던 바리새파의 신학과 실천도 부족하다 느낀 사람들은 광야로 나가 공동생활을 하며 수도…

[김영봉] “나는 인애를 원하고 제사를 원하지 아니하며”-일상과 예배 (1)

이코스타 2004년 5월 10년 동안 신학대학에서 가르치다가 다시 목회 현장으로 나오니 새롭게 느껴지는 점들이 많다. 하나의 예를 들자면, 목회자가 처한 입장이 진실을 바로 인식하는 데 매우 취약하다는 점을 자주 확인한다. 목회자의 입장에 오래 있다 보면 여러 가지 면에서 현상에 대한…

[김영봉] “보라, 새로운 세상을!”–성전과 일상(2)

이코스타 2004년 3월 2. 신약에서의 성전 이제부터 나는 “예수님과 초대 교회가 성전을 어떻게 이해했는가?”라는 질문에 답하려 한다. 예수님의 사상에 대해 말하기 전에 먼저 그분이 가장 높이 평가했던 세례 요한부터 생각해 보자. 1) “시온 산이 아니라 요단강으로!”–세례 요한 예수님에 대한 논의는…

[김영봉] “두렵도다 이곳이여!” — 성전과 일상 (1)

이코스타 2004년 2월 시작하는 말 내가 제일 거북하게 느끼는 묵도송(頌)이 있다. “주는 성전에 거하시니 주 앞에서 잠잠해.” 어느 교회에서든 흔히 들을 수 있는 묵도송이다. 한때 나는 이 묵도송을 좋아했다. 이 찬양을 들으면서 “주여, 제가 주 앞에 왔습니다. 저를 받아주소서”라고 기도하곤…

[김영봉] 시작하는 말

이코스타 2004년 1월 기적을 끊다 공생애의 거의 전부를 갈릴리와 그 주변에서 보내신 예수님은 마침내 예루살렘에 이르셨다. 예루살렘–유대인들이 ‘하나님의 눈동자’라고 믿어왔던 소위 ‘거룩한’ 도시. 하나님의 모든 역사는 마땅히 그곳에서 시작되어야 하고 그곳에서 완성되어야 한다고 믿었던 그 도시. 인류 역사의 출발점이요, 종착점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