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December, 2003

[이일형]캠퍼스 사역과 교회와의 협력

이코스타 2003년 12월호 그리스도의 몸은 2-3명의 지체들이 그분의 이름으로 모일 때 형성됩니다. 그러나 이 땅에서의 그리스도의 몸이 표현되기 위해서는 최소한의 구조와 질서를 필요로 합니다. 바로 지역교회나 캠퍼스 미니스트리와 같은 조직들을 그분의 몸의 표현이라 할 수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어떤 구조나…

[장이규]다이내믹한 그룹 토의와 Spiritual Transformation

Q: 어떻게 다이내믹한 그룹토의를 인도할 수 있는지요? 그리고 그룹토의가 영적인 변화와 연관이 있는지요? A: 물론입니다. 소그룹 모임에 있어서 다이내믹한 그룹토의는 영적 성숙과 삶의 변화를 일으키는 중요한 다리(bridge) 입니다. 그리고 다이내믹한 그룹토의 인도 방법은 토의 가운데 자신의 생각과 느낌, 그리고 자신의…

[이시훈] 입 속의 검은 잎

이코스타 2003년 12월호   화려하고 무성했던 잎새들이 다 떠난 나무들을 보면서 시간의 흐름을 느낍니다. 갈색으로 변한 잎새들이 아직 떠나지 못한 채 나무 가지에 매달려 있는 모습은 계절의 바뀜을 무척 아쉽게 합니다. 한 때 푸르렀고 단풍 들었던 기억들을 접고 숙연하게 서…

[최영기]설교 듣는 것이 예배드리는 것이 아닙니다

예수를 믿는 것도 아니고 안 믿는 것도 아닌 어정쩡한 상태에 있었던 대학시절, 주일날 설교 직전에 예배당에 들어가서 축도 끝나기 전에 살짝 도망쳐 나오던 기억이 납니다. 이러면서도 별로 가책을 느끼지 않았던 것은 예배의 다른 순서들은 설교를 위한 장식 정도로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권오승] “반윤리적” 기독교

이코스타 2003년 12월호 해적선장 이야기 어느 해적선이 어느날 크게 약탈을 하는데 성공하였다. 수많은 보화와 진귀한 물건 뿐 아니라, 여러명의 아름다운 처녀들도 납치해 오는 큰 성과였다. 해적선상에서 이를 축하하는 잔치가 열렸다. 잔치가 한참 무르익었을 무렵, 선원 몇 명이 해적선장 앞에 아리따운…

[김동민] 순결한 삶, 하나님의 마음

이코스타 2003년 12월호 당장 예배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음악”이라는 요소의 중요성을 강조해서 이야기하는 것은 지나치지 않다. 내가 음악을 전공하는 사람이 아니라도 아마 그렇게 말할 것이다. 그렇기에 음악에 소질이 있는 사람들은 늘상 교회 안에서 대접 받는 위치에 있게 되기 쉽다. 교만의…

[김소연] 그 아무도 보는 이 없어도

유학생활 첫 한해 동안 거듭되는 실수를 통해 배운 교훈들이 이후의 삶에서 귀한 지침이 되어주고 있다.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유지되는 ‘아너 시스템(honor system)’이 지금은 편하지만 처음엔 생소했다. 대학원생을 동료 학자로 인정해주는 분위기도 내게는 어색했고, 자발적인 참여가 아니고는 아무것도 얻을 수 없는…

[서재석] BBC의 모델, 존 아저씨의 책들

2003/12 1977년 선배들과 성경공부를 하면서 회심을 경험한 나는 그 이후 지난 25년간 수많은 사람들과 책, 모임 등을 통해 크고 작은 영향을 받아 왔다. 그 가운데는 내 정서와 기질에 맞아 따르거나 본받고 싶은 깊은 감동과 큰 영향력을 준 것도 있지만, 나와는…

[조근상] 올바른 찬양을 위한 예배인도자의 역할

이코스타 2003년 12월   최근에 예배와 찬양인도를 하면서 내 안에 자리잡은 궁금증은 ?도대체 얼마만큼 음악적인 자유를 가져야 하는 가? 이다. 94년, 처음 미국에 와서 몬타나의 국제 YWAM베이스에서 있었던 쇼크는 아직도 예배와 찬양인도를 하는 나에게는 깊은 인상을 남겼다. 영어로 노래 부르기에…

[무명의 코스탄] 무명의 선지자: 우리를 직접 만나기 원하시는 주님

이코스타 2003년 12월 열왕기상 13장에 나오는 한 이름없는 유대 선지자의 이야기는 솔로몬의 우상숭배에 대한 심판으로 인하여 통일 이스라엘 왕국이 남유다와 북이스라엘로 분열된 직후에 있은 일이다. 북왕국의 첫 왕 여로보암은 하나님의 길을 따르지 않으므로써, 이후의 모든 이스라엘 왕들이 “여로보암의 길로 행하였다”고…